점령당한 팔레스타인에는 어린 시절이 없다.

세계가 국제 어린이날을 맞아 팔레스타인 미성년자들은 여전히 이스라엘 점령군의 손에 전쟁과 철거, 파산의 끊임없는 위협 속에 살고 있다.

유엔뉴스 승인 2020.11.22 00:34 의견 0
2020년 11월 5일 가자지구 가자시티의 흙탕길에서 아이들이 보인다[무스타파 하소나/아나돌루청]

수십 년간의 점령과 불안, 봉쇄는 팔레스타인 어린이들과 특히 가자 지구의 어린이들에게 큰 피해를 입혔는데, 정기적으로 침략이 발생하고 생활 환경이 악화되면서 한 세대는 정신사회적 지원이 절실히 필요하게 되었고, 어린 시절을 즐기거나 경험할 수 없게 되었다.

어린 시절은 보통 순수, 재미, 자유, 사랑을 의미하지만 가자에서 아이들은 거의 첫날부터 정치를 말하고 이해한다.

라파 출신의 에제딘 삼수움(13세)은 지난해 귀환 대진군 시위 당시 부상자를 구출하는 데 보여준 용맹함 때문에 '어린이 영웅'으로 지목됐다. 삼숨은 망설임 없이 달려가 자신의 셔츠를 찢어서 그 남자의 피를 막았다.

13세의 에제딘 삼솜은 대귀환 행군 중 부상자를 구출한 용맹함으로 '어린이 영웅'으로 인정받았다.

삼숨은 "어린 시절이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항상 책임감과 공포를 느낀다"고 말한다.

"난 피난민이다.

우리 조부모님은 늘 자기네 마을의 아름다움에 대해 이야기하시는데, 시온주의 민병대가 무력으로 거기서 그들을 쫓아냈다고 했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은 가자지구의 어린이들이 이스라엘의 숨막히는 포위 공격 때문에 스트립을 떠나지 못하고 머리 위에서 계속 윙윙거리는 폭탄과 드론의 소리와 함께 제한된 전기 공급을 받으며 사는 것을 보는 가뜩이나 어려운 상황을 악화시켰다.

일상 생활의 가혹함 때문에 12살의 자하라 자예드는 그녀의 시로 단 하나의 주제만을 남겨두고 있다. "나는 어려서부터 시를 읊었다. 어린 시절과 재미있는 것에 대한 시를 낭송하고 싶지만 직업의 잔혹성과 우리 민족의 타락으로 인해 그런 주제에 대한 말이 남아있지 않다.

가자 지구에 대한 수많은 이스라엘의 공격으로 그녀의 사랑하는 사람들 중 많은 사람들이 다쳤다. 12년 동안 계속된 폭탄 테러에는 살인, 불의, 감금, 박탈이 그녀의 작품에서 다루어야 할 주제들이다.

"2014년 공격 때 나는 정신적 충격을 받았다. 위험한 상황 때문에, 우리는 UNRWA 학교가 더 안전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집을 떠나 UNRWA 학교로 갔다. 그러나 가자지구에는 안전한 곳이 없었다. 대피소 없음. 그 무엇도 우리를 파업으로부터 보호할 수 없다."

자하라 자예드는 자신의 땅에 대한 시를 읊었다.

자흐라는 팔레스타인 점령지로 돌아가고 싶다는 열망에 대한 시를 낭송하는 회의에 여러 번 참가했다.

2000년 이후 이스라엘 점령군에 의해 3000명의 어린이가 목숨을 잃었다. 11살 무함마드 알 두라 등 국제 언론의 렌즈 앞에도 있다.

군사법원 재판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이 생활하는 잔혹성과 끊임없는 전쟁 위협 외에도 점령당한 요르단강 서안과 동예루살렘에 사는 사람들은 한밤중에 수시로 집에서 구금되어 자신들이 말하지 않는 언어인 히브리어로 많은 절차가 열리는 군사법원에 재판을 받게 된다.

예루살렘 점령지에 있는 에자리아 마을의 13세 아샤프 아드완은 이스라엘 군법원에서 징역 3년을 선고받고 벌금 5000세켈(1,461달러)을 선고받았다. 이스라엘 당국은 그가 무장한 병사 몇 명을 칼로 찌르려 했다고 주장한다.

아샤라프의 어머니는 "그는 매우 친절하고 도움이 많이 된다"면서 "그는 누구에게도 폭력적으로 행동하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이스라엘 점령으로 인해 정기적으로 굴욕과 억압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가 선고되기 전 그는 1년 동안 복역했지만 나는 그를 면회하는 것이 금지되어 그를 보기 위해 그의 법정 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이용했다"고 덧붙였다.

애쉬 라프 씨 Adwan, 수감되기 전에

국제아동보호연맹(Defense for Children International) 팔레스타인에 따르면 이스라엘 교도소의 자료를 토대로 지난 8월까지 팔레스타인 어린이 250명이 이스라엘 교도소에 수감됐다.

DCIP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어린이들을 체포해 군사법정에서 재판하는 자"라고 확인한다.

매년 500~700여명의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이 이스라엘 군사법원에 체포돼 재판을 받고 있다.

2000년 9월 제2차 인티파다가 발발한 이후 점령군은 거의 1만 명의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을 체포했다. 많은 사람들이 현재 18세가 넘었고 이스라엘에 구금되어 있다.

그러한 관행은 1991년 이후 이스라엘이 서명하고 비준한 국제적으로 결정된 아동권리협약과 세계인권선언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다.

이스라엘 군인들이 위반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을 것임을 알면서도 국내에서 즐기는 처벌 정책은 팔레스타인 어린이들에 대한 그들의 공격을 지속하고 확대하도록 부추긴다.

점령군에 억류 중인 12세 이하 팔레스타인 어린이의 수는 지난해 84명이 3세에서 12세 사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감금된 이들 중에는 나블루스의 발라타 수용소 출신인 나데르 히자지, 예루살렘 출신의 7살 무함마드 마젠 슈바이키, 헤브론에서 점령군이 폭격한 후 학교에서 납치된 7살 자인 아샤프 이드리스 등이 포함되어 있다.

이 점령은 또한 그들이 돌을 던졌다는 미명하에 조사를 위해 계속적으로 미성년자들을 소환하고 있다. 그들은 이사위야 동예루살렘에 점령된 이웃의 4살 무함마드 라비의 엘라이얀과 6살 카이스 피라스 오바이드도 포함한다.

세계가 국제 어린이날을 맞이함에 따라, 점령당한 팔레스타인의 몇몇 인권 단체와 학교들은 이 날을 단합과 단합을 도모하기 위해 사용할 것이다. 팔레스타인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안정과 전쟁, 체포, 추방, 노숙에 대한 두려움 없이 살 수 있는 능력이다. 모든 아이들은 어린 시절을 보낼 권리가 있다.

저작권자 ⓒ 유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